top of page

재단소식

대한축구협회 축구사랑나눔재단 소식

2024 홈리스월드컵 아시아 최초 서울에서 열린다



영화 드림 속 장면들을 서울에서 보게 될 전망이다.


대한축구협회 축구사랑나눔재단과 사단법인 빅이슈코리아는 홈리스월드컵 재단으로

부터 2024년 제19회 홈리스월드컵의 개최지로 서울이 선정되었다는 소식을 18일에 접수했다고 밝혔다.


홈리스월드컵이 시작된 2003년 이후 서울이 아시아 최초 개최지다.

홈리스월드컵은 ‘축구’를 통해 취약계층 참여자의 삶을 긍정적으로 변화시키고, 주거 빈곤이라는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긍정적인 태도와 인식을 만드는데 큰 기여를 하고 있는

세계적인 사회혁신적 국제 축구대회다.


홈리스월드컵은 지난 4월 개봉한 영화 드림(이병헌 감독, 박서준·아이유 주연)으로 국내에

알려진 바 있다. 드림은 2010년 홈리스월드컵에 빅이슈 판매원으로 구성된 한국팀이 처음

참가한 실화를 모티브로 제작되었다.


홈리스월드컵재단 이사장이자 공동 설립자인 멜 영(Mel Young)은 “2024 홈리스월드컵을

서울에서 개최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 서울은 세계에서 16번째 큰 수도이고, 한국은 축구

팬층과 문화가 두터운 걸로 알고 있다. 대회 시작 이래 아시아 최초 개최라 감격스럽다.

우리는 수년에 걸쳐 축구의 힘을 통해 홈리스의 삶이 바뀔 수 있다는 것을 입증해 왔다.

전 세계의 주거 빈곤 문제를 해결하고 종식시키기 위해 다시 70개의 홈리스월드컵 회원국을 연결하고 싶다.”고 말했다.


2024 서울 홈리스월드컵의 구체적인 대회 장소와 날짜는 2024년 1월, 홈리스월드컵 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공식 발표될 예정이다. 한양대학교 대운동장 등의 후보지가 논의되고

있으며, 내년 10월 개최 예정이다.


빅이슈코리아 김수열 이사장은 “세계 각국의 홈리스 선수들의 열정과 환희의 순간을 한국

시민들에게 전할 수 있게 되어 진심으로 기쁘다. 우리는 홈리스월드컵을 통해 한국 사회에

큰 경종을 울리고 싶다. 한국 사회는 아직 ‘홈리스’에 대한 정책적 범위를 좁게 해석하고

있으며, ‘주거’에 대하여 ‘기본권’이 아닌 ‘투기 상품’으로 인식하는 경향이 높다. 우리는

세계적인 축제의 장인 이 토너먼트를 통해 주거 빈곤 문제에 대한 시민의 큰 관심을 일으키고, 정책 변화를 위한 사회적 지지 기반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전했다.  


대한축구협회 축구사랑나눔재단 김호곤 이사장은 “아시아 최초로 서울이 호스트 도시로

선정되었다는 것은 서울이 다양성과 포용성을 존중하며 어려운 이들에게 따뜻한 배려와

지지를 보낼 수 있는 시민들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생각한다.”며 “서울에서 열리는

홈리스월드컵이 전세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개최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대한축구협회 축구사랑나눔재단과 빅이슈코리아는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2024 서울 홈리스월드컵 조직위원회>를 구성하고, 기업 스폰서 및 개인 기부자 모집과

자원봉사자 모집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조회수 25회

Comments


bottom of page